유머게시판

빵장수의 내로남불

컨텐츠 정보

본문

빵장수는 매일 매일 빵을 만들어 마을 사람들에게 공급하고 있었는데, 그에게는 매일 새벽녘에 버터를 만들어 공급해주는 가난한 농부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느날 납품되는 버터를 보니까 정량보다 훨씬 모자라 보였습니다. 


그래서 며칠을 두고 납품되는 버터를 저울로 달아 보았는데, 예측한 대로 정량에 많이 미달 되었습니다. 화가 머릿끝까지난 빵장수는 버터를 납품하는 농부에게 그동안 손해본 것을 당장에 변상할 것을 요구하며 법정에 사기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이 재판을 맡은 재판관은 체포된 농부의 진술을 듣고 깜짝 놀랐습니다. 


버터를 공급했던 가난한 농부의 집에는 저울이 아예 없었습니다. 그래서 빵장수가 만들어 준 1파운드짜리 빵의 무게에 맞추어서 버터를 자르고 포장해서 납품했다는 것입니다. 


문제는 그 빵장수가 이익을 더 많이 남기기 위해서 자신의 1파운드짜리 빵의 규격을 줄이고 양을 줄였던 것입니다. 


빵장수가 줄여서 만들어준 빵을 그것도 모르고 농부는 그대로 만들어진 빵에 맞추어서 버터를 만들었으니 당연히 그 버터가 많은 함량 미달이 될 수 밖에 없었고, 결국 그 대가는 빵장수가 고스란히 치러야 했던 것입니다.


이 이야기는 자기는 괜찮고 남은 안된다는 이기적인 마음. 그 마음이 결국은 톡톡한 대가를 치르고야 만다는 것을 이야기 하는 것입니다. 


이 모습이 한동안은 이득을 보는 것 같지만, 결국은 자기 자신뿐만 아니라 주변까지 큰 손해와 낭패에 빠진다는

것입니다.


나 자신은 얼마나 진실되게 살고 있을까요? 


자기에게는 관대하고 남에게 엄격한 우리가 아닌, 남에게는 관대하고 자기에게는 엄격한 우리가 될 때, 진실한 모습을 볼 수가 있을 것입니다.

관련자료

  • 서명
    반갑습니다. 관리자입니다.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

공지사항


동영상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