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
고려사 분류

이제현

컨텐츠 정보

  • 295 조회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이제현(李齊賢, 1287~1367)은 1287년(충렬왕 13)에 출생하여 1367년(공민왕 16)까지 활동한 인물로 6대에 걸친 원로대신이었다.
그가 활동하던 시기는 100여 년간에 걸친 무인(武人)지배로 인한 후유증과 함께 원(元)의 정치적 간섭을 받던 시련의 시기였다.
이제현은 고려후기를 대표하는 문신관료로서 이 시기 고려의 주권을 보전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한 인물이었다.
본관은 경주(慶州)이며 권문세족이 아닌 신흥사대부 집안이었다고 전한다.
1301년(충렬왕 27) 나이 15세로 성균(成均) 시험에 합격하였고 이어서 문과시험에 병과(丙科)로 급제하였다.
1313년(충선왕 5)에 당시 왕이었던 충선왕은 왕위를 충숙왕에게 전위한 후 연경(지금의 북경)에 머물면서 만권당(萬卷堂)이라 불리는 학술기관을 짓고 당시 원의 석학인 요수·염복·원명선·조맹부 등과 고전을 연구하며 교유하고 있었는데 충선왕은 본국의 이제현을 불러 원나라 거유(巨儒)들과 어울리게 하였다.
이때 그의 나이 불과 29세였다.
이제현은 원에 체류하는 동안 당대의 석학들과 교유하면서 학문적 깊이를 더하여 갔고, 또 유배된 충선왕을 수행하면서 견문을 넓혀 그의 학문적 안목은 더욱 정연되어 갔다.
이로써 그는 원에서도 존경받는 학자로 두각을 나타냈으며, 고려에서는 부동의 학문적 위치를 확보하였다.
1320년 12월에 연경에 있던 충선왕이 참소를 받아 연경과는 1만 5천리나 떨어진 벽지인 토번(吐藩)으로 유배를 당하는 일이 발생하였는데 고려출신 환관인 임백안독고사가 평소 충선왕을 미워하다가 황제 영종을 움직여 충선왕을 제거하려 한 것이다.
이후 충선왕은 영종이 시해되고 태정제가 즉위한 1323년 9월까지 약 3년간 귀양살이를 하였는데 이제현은 최성지와 더불어 충선왕의 무고함과 귀국을 호소하였고, 충선왕을 알현하기 위해 험한 길을 건너 유배지를 찾아갔다.
충선왕이 토번에 유폐될 무렵, 유청신·오잠 등이 원에다 고려에 정동성을 설치하여 고려를 원의 속령으로 편입시키자는 내용의 글을 올리는 사건이 있었다.
이제현은 “나라를 그들의 나라 그대로 두고 백성들은 그들 나라의 백성으로 내버려 두십시오”라며 원을 설득하였다.
충혜왕 시기에도 고려 왕실의 존속을 위한 그의 노력은 계속되어 충혜왕이 원에 소환되었을 때에도 호종하였으며. 나는 우리 왕의 신하 일뿐이라는 그의 말은 유명하다.

수차에 걸쳐 정치 개혁의 선봉에 서서 충목왕 즉위 초의 정치개혁, 공민왕 원년의 정치개혁, 공민왕 5년 및 12년의 정치개혁을 지지하고 이끌었다.
이제현이 공민왕이 총애한 신돈을 비판한 것은 유명하다.
공민왕이 신돈을 중용하자 이제현은 “반드시 후환을 끼칠 자이니 가까이 하지 말기를 바랍니다”하고 왕을 설득했다.
훗날 신돈이 실각하자 공민왕은 “익재의 선견지명은 따를 수가 없다.
일찍이 신돈은 마음이 올바른 사람이 아니라 하더니, 지금 과연 증험(證驗)되었다.”고 감탄했다 한다.
공민왕은 그를 공경하여 계림부원군으로 봉하여 예를 갖추었고 왕을 비롯하여 동료들은 감히 이제현의 이름을 함부로 부르지 않고 반드시 익재라고 불렀다고 한다.
1367년(공민왕 16)에 병으로 세상을 뜨니 향년 81세였다.
 문충공(文忠公)이란 시호가 내려졌고 우봉현 도리촌 선영에 모셔졌다.
문장과 시문에도 능통하여 당대 제일의 문한(文翰)으로 존경을 받았고, 당시 그가 지은 문장과 시는 오늘날까지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성리학에 대한 그의 학문적 식견과 보급을 위한 노력은 조선시대 학자들의 존경의 대상이 되어 ‘도학의 창도자’로 칭송받았다.
그는 고려를 존속시키기 위해서는 국내 정치와 경제에서 근본적인 개혁을 단행하여 국가재정을 확립하고, 도탄에 빠진 민생을 구하는 것을 가장 시급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러한 그의 시대의식은 당시 지식인으로는 가장 진보적인 생각이었고, 훗날 조선을 건국한 신진사대부들의 시대의식과도 맞닿아 있다.

대표적인 저서로 역옹패설이 있다.
이제현이 지은 역옹패설. 이인로(李仁老)의 [파한집(破閑集)] 및 최자(崔滋)의 [보한집(補閑集)]은 고려시대의 3대 비평문학서로 꼽히는 귀중한 자료이다.

관련자료

  • 서명
    반갑습니다. 관리자입니다.
  • 이전
    작성일 2024.02.26 15:51
  • 다음
    작성일 2024.02.26 15:49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새댓글


페이스북에서 만나는 마루밑다락방


알림 0